부천으로 가자, 그 도시로 가자

부천으로 가자, 그 도시로 가자
“인간만이 축제를 즐길 수 있고, 영화는 그 축제의 중심에 있다.” 판타스틱한 영화 축제를 자처해온 제 1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PIFAN)의 개막식이 15일 부천 시민회관에서 열렸다. 장마를 앞두고 한층 더 축 처진 공기도 레드카펫 위에선 한결 가볍게 느껴졌고, 축제의 꽃인 스타들이 속속 레드카펫을 밟으면서 관객들의 상쾌지수는 높아지기 시작했다. 강수연, 추상미, 배두나, 하지원 등에 이어 열네 번째 PIFAN 레이디가 된 황정음과 건담의 아버지 토미노 요시유키 감독 또한 관객들의 환영을 받았다. 류승완 감독과 류승범은 형제답게 사이좋게 등장하면서 큰 환호를 이끌어냈고, 강수연, 안성기, 신현준, 오지호도 전장의 전우들처럼 나란히 입장했다. 마지막으로 판타지아 어워드를 수상한 고수의 등장에는 가장 높은 데시벨의 비명이 터져 나왔다.

부천으로 가자, 그 도시로 가자

7월 15일부터 25일까지 이어지는 영화 축제
부천으로 가자, 그 도시로 가자
영화배우 공형진과 최정원의 사회로 진행된 개막식에서는 올해 신설된 액터스 어워드와 판타지아 어워드의 시상이 이뤄졌다. 액터스 어워드는 한국영화배우협회 소속 배우들이 직접 선정한 PIFAN과 가장 잘 어울리는 배우, 류승범에게 주어졌다. 류승범은 “언제나 영화계의 막둥이처럼 귀엽게, 판타스틱하게 열심히 하겠다”는 우렁찬 소감을 남겼다. 부천시민들이 가장 돋보인 활약을 보인 배우에게 주는 상인 판타지아 어워드는 “매번 모자를 눌러쓰고 관객으로 부천에 왔던” 고수와 “데뷔 이후 처음으로 상을 받는” 조여정에게 돌아갔다. 개막작 를 들고 PIFAN을 찾은 폴 쉐어링 감독의 ‘쪽지 소감’을 마지막으로 판타스틱한 밤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은 막을 내렸다. 그러나 축제는 이제 시작이다. 더위를 날려줄 간담 서늘한 영화, 첫사랑의 낭만으로 축축한 장마를 탈수 시킬 42개국 193편의 영화들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부천으로 가자, 그 도시로 가자. PIFAN은 7월 15일부터 25일까지 이어진다.

글. 이지혜 seven@
사진. 채기원 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