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발머리 측 “지나 뇌염 치료 중…멤버들 전속계약 해지”

단발머리

단발머리

걸그룹 단발머리가 해체됐다.

24일 단발머리 소속사 크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지나가 활동 당시에는 건강 상 큰 이상이 없었지만 최근 뇌염 판정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지나는 가족과 병원을 찾게 됐고 정밀검사를 통해 뇌염 판정을 받게 됐다. 현재 지나는 심각한 상황은 아니지만 연예 활동 보다는 치료에 전념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어 관계자는 “멤버들 역시 지나가 아픈 상황에서 멤버를 충원하거나, 3인조 체제로 단발머리를 유지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따라서 유정, 다혜, 단비 역시 위약금 없이 전속계약을 해지했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크레용팝 여동생 걸그룹으로 지난해 6월 데뷔한 단발머리는 8개월 만에 해체하게 됐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