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박찬환, 홍진희 강수지 미모 극찬.. “요정인 줄, 여전히 소녀 같아”

'불타는 청춘' 박찬환 홍진희 강수지

‘불타는 청춘’ 박찬환 홍진희 강수지

박찬환이 홍진희와 강수지의 외모를 극찬했다.

18일 방송된 SBS 설특집 ‘불타는 청춘’에서는 중년의 싱글 남녀 스타가 1박 2일 동안 강원도 오지산골에서 지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찬환은 홍진희에 대해 “내가 1년 후배인데 방송국 견학할 때 홍진희를 처음 봤다. 그때 세 명이 있었는데 단연 돋보였다. 무슨 요정이 내려와 앉아있는 줄 알았다”고 칭찬했다. 이어 홍진희를 보며 “너 그때 시집갔어야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박찬환은 강수지와 장을 보러가던 중 양띠라고 밝힌 강수지에 “얼굴은 아직도 소녀같다”고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어색한 분위기를 깨기 위해 말을 놓는 등의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박찬환은 1982년 MBC 15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각종 드라마와 영화의 주조연으로 활동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