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엘, 어머니 영상 편지에 감동 “아팠다 얘기하면 걱정하실까봐”

니엘

니엘

틴탑의 니엘이 어머니의 영상편지를 보고 감동했다.

20일 아침 방송된 KBS2 ‘2TV 아침’에서 니엘은 솔로 데뷔를 준비할 때 틴탑 멤버들의 응원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틴탑 멤버들은 상남자 스타일이라 부담 갖지 말고 잘하라는 말로 간단히 응원해줬다”고 답해 스튜디오의 진행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하지만 니엘도 모르게 틴탑의 리더 캡이 니엘 몰래
보내온 응원 메시지가 담긴 영상 편지를 보고 놀람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니엘을 감동하게 만든 영상편지는 니엘의 어머니가 보내온 영상편지였다. 니엘의 어머니는 영상 편지를 통해 “솔로 데뷔 하면서 힘든 티를 낸 적이 없어서 부담이 많은지 몰랐는데 아파서 응급실에 다녀온 것도 신문 기사를 통해 알았다. 아들 사랑해” 라고 어머니의 사랑이 가득 담긴 메시지를 전해왔다. 이에 니엘은 어머니의 영상 편지에 감동한 듯 울컥한 표정을 방송에서 숨기지 못했다.

어머니의 메시지에 니엘은 ‘아팠다고 말씀 드리면 부모님이 걱정할까 소식을 전하지 않았다. 설 연휴 중에 스케줄이 있어 아직까지 가족을 만나지 못했는데 오늘 방송이 끝나고 가족도 만나고 맛있는 음식도 먹을 예정’이라며, 나이답지 않은 철든 아들의 모습을 방송에서 보여 진행자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한편 니엘은 최근 솔로앨범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못된 여자’로 활발한 활동 중에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