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치’ 김래원 결국 사망, 김아중에 새 생명 이식

'펀치'

‘펀치’

김래원이 김아중에게 심장을 이식해줬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펀치’ 최종회에서는 박정환(김래원)이 사력을 다해 윤지숙(최명길)과 이태준(조재현)을 몰락시켰다.

박정환은 윤지숙이 신하경(김아중) 살인 미수 영상을 담은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확보했으며 몰래 이태준에게 빼돌렸다. 결국 이태준의 몰락을 보려 했던 윤지숙도 함께 몰락하고 말았다.

쓰러진 박정환은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숨을 거두고 말았다. 이어 박정환은 심정지로 목숨이 위독한 신하경에게 심장을 이식해줬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월화드라마 ‘펀치’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