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치’ 김래원의 한 방, 최명길 조재현 모두 무너뜨렸다

'펀치'

‘펀치’

김래원의 한 방이 통했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펀치’ 최종회에서는 박정환(김래원)은 취조실에서 쓰러지고 말았다. 박정환은 이호성(온주완)의 차에서 윤지숙(최명길)의 신하경(김아중) 살인미수 증거가 담긴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빼돌렸지만 아무에게도 입을 열지 않았다.

윤지숙은 이를 틈타 이태준(조재현)의 퇴임을 종용했다. 이태준은 퇴임사를 꺼내기 위해 이호성이 준 봉투를 열었고 이 안에는 그 메모리카드가 담겨있었다. 이태준은 최연진(서지혜)에게 메모리카드를 넘기고 최연진은 이태준 퇴임식에 이를 폭로했다.

예상치 못했던 폭로에 윤지숙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태준은 윤지숙 살인 미수 혐의 체포 영장에 사인을 하며 본인도 뇌물수수 혐의로 체포됐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월화드라마 ‘펀치’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