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치’ 김래원, 가족 생각하며 쓰러졌다

'펀치'

‘펀치’

김래원이 쓰러졌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펀치’ 최종회에서는 박정환(김래원)은 이호성(온주완)의 차에서 윤지숙(최명길)의 범행이 담긴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빼돌렸지만 붙잡혀 취조실에 갇혔다.

이호성은 박정환에게 “하경(김아중)이 가는 길을 배웅해야 하지 않나”며 “마음이 바뀌면 호출해라. 병원에 데려다 주겠다”고 회유했다. 이어 동생 박현선(이영은)은 박정환에게 “언니가 위독하다”고 위급함을 알렸다.

박정환은 괴로워했지만 이내 통증이 오고 말았다. 이에 박정환은 진통제를 스스로 놓으려 했지만 한번 더 쇼크를 받는다면 회생이 힘들다는 의사의 말을 떠올리며 진통제를 쏟았다.

결국 박정환은 병원에 실려가고 말았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월화드라마 ‘펀치’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