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구’ 유선, “박용우, 꼭 한 번 연기해보고픈 배우였다”

이재구 속 유선

이재구 속 유선

SBS 3D특집드라마 ‘인생추적자 이재구’(극본 허선희, 연출 김효언)의 배우 유선이 “연기자 박용우와 같이 연기해보고 싶었는데, 그 바람을 이뤘다”고 말했다.

SBS는 2015년 음력 설날을 맞이해 드라마사상 최초로 노무사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3D 드라마 ‘인생추적자 이재구’(이하 이재구)를 방송한다. 드라마는 목숨 값을 받아내는 생계형 속물 노무사가 인생 값을 받아내는 진짜 노무사로 거듭나는 스토리를 담는다.

현재 이명우 PD와 함께 월화극 1위인 ‘펀치’를 연출 중인 김효언 PD의 작품 ‘이재구’에서 유선은 극중 평범한 주부였다가 남편의 의문사를 둘러싼 진실을 찾아나서는 송연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감정신이 계속 있어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고, 이 때문에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연희가 되어 연기하는 내내 가슴아팠다”는 그녀는 “특히 비록 2부작이지만 촬영동안 만큼은 마치 영화를 찍는 기분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특히, 대본 연습 당시를 떠올리던 그녀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처음 만난 연기자 분들이었지만, 우스갯소리로 ‘정의의 군단이 모였다’라며 인사를 나눴을 정도”며 “특히, 이재구 역 박용우 선배는 언제가 같이 연기해 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만났다. 선배도 저와 그동안 연기해보고 싶었다고 말해서 깜짝 놀랐고, 그래서 처음부터 호흡이 좋았다”며 웃었다.

극중 남편인 태수 역 엄효섭에 대해서는 “엄 선배님은 입담이 좋으시고 유쾌하신터라 남편으로 같이 연기하면서 몰입이 안되나 걱정했을 정도였다”며 “하지만 연기 그 당시에는 집중력을 살려주신 덕분에 연희 감정도 살고, 재구의 움직임도 잘 표현된 것 같다”고 칭찬을 이었다.

유선의 촬영 중 가장 기억나는 장면은 눈물이었다.“병실에서 남편의 사망선고를 받은 뒤, 그리고 남편을 화장하는 장면에서는 하루종일 울었다”며 “특히, 비록 드라마 상이지만 화장하는 모습을 실제로 보기는 처음이었다. 내 남편이 저 불구덩이에 들어가서 재가 되어 나온다고 생각하니까 정말 가슴이 아파서 실제로 오열을 많이 했다”며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이 드라마의 의미를 이야기하던 그녀는 “‘이재구’는 일하다가 사망한 남편 때문에 가족이 겪는 아픔에 대한 이야기”라며 “이에 따른 산재 보상을 위해 발로뛰는 노무사가 그 사람의 인생값을 받기위한 스토리 전개덕분에 더욱 의미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유선이 박용우와 연기호흡을 맞춘 ‘인생추적자 이재구’는 일반TV뿐만 아니라 3D로도 시청이 가능하다. 특히, 2014년 9월부터 시작된 촬영 덕분에 가을 느낌도 브라운관을 가득 채우게 될 예정이다.

드라마는 21일과 22일 오후 8시 45분에 각각 1, 2부가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