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관객의 힘으로 상영관 확대…이례적 행보

'개훔방' 포스터

‘개훔방’ 포스터

영화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이하 ‘개훔방’)이 관객들의 응원에 힘입어 상영관을 확대, 12일 부터 실질적 재개봉에 돌입했다.

13일 ‘개훔방’ 배급사 리틀빅픽처스 측은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12일부터 전국적으로 상영관이 확대됐다. 지난 해 12월 31일 개봉 이후 40여 일이 지난 것을 감안한다면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개훔방’은 개봉 후 뜨거운 입소문으로 화제를 모았으나 적은 상영관으로 더 많은 관객들이 영화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적었다. 이에 SNS와 다음 아고라 청원 등을 통해 시작된 관객들의 상영관 확대 요청이 이어지기도 했다. 특히 개그맨 박휘순의 자발적 대관을 시작으로 타블로, 김수미, 진구, 임원희 등 셀러브리티의 대관 릴레이에 음악감독 강민국 등 영화 스탭의 참여는 물론 한국청소년재단, 아역배우 에이전시 KL그룹, 한국불교청년회&한국민족문화연구원&대한미용사회중앙회, 민주노총 서울 남동지구협의회 등 다양한 단체들의 대관릴레이는 계속됐다.

또한 1월 28일 안철수 의원은 국회에서 상영회를 개최했고, 최근 2월 11일에는 문화융성위원회 김동호 위원장도 초청 상영회를 진행하며 영화를 응원한 바 있다.

‘개훔방’은 사라진 아빠와 집을 되찾기 위해 개를 훔치려는 열 살 소녀의 기상천외한 도둑질을 그린 ‘견’범죄 휴먼코미디로 미국 여류작가 ‘바바라 오코너’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김혜자, 최민수, 강혜정, 이천희를 비롯해 이레, 이지원, 홍은택 등이 출연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리틀빅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