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안광한 사장, 본사 방문 최성준 방통위 위원장 접견

MBC 안광한 사장

MBC 안광한 사장

문화방송 안광한 사장과 임직원들은 12일 상암동 MBC 신사옥을 방문한 최성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과 제작현장을 함께 돌아보며 급변하는 방송 산업 환경에 대비한 MBC의 대응전략과 미래비전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안광한 사장은 최 위원장과 환담에서 “치열한 경쟁에서 앞서기 위해 양질의 콘텐츠 제작은 물론, 해외시장 개척 등 다양한 수익창출을 위해 노력 중”이라며 “신사옥과 용인 드라미아 등 세트 시설을 제작 장소로서의 역할뿐만 아니라 관광명소로도 개발해 시청자들과 외국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체험문화를 제공 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MBC의 시청률이 본격적인 상승세를 타고 있다. 양질의 콘텐츠 제작을 위해 임직원들이 여러모로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화답했다. 최 위원장은 특히 중국 등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방통위도 적극 노력중이라고 밝힌 뒤 “해외진출은 규모가 커야 하는 만큼 MBC를 비롯한 지상파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하며 방통위도 제도적 지원 방안을 찾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조슬기 인턴기자 kelly@tenasia.co.kr
사진. MBC 안광한 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