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가지쇼’ 인피니트H 호야, “나를 키운 건 열등감과 복수심”

 

'4가지쇼' 인피니트H 호야

‘4가지쇼’ 인피니트H 호야

최근 ‘예뻐’로 컴백해 각종 방송사에서 1위를 차지한 인피니트H의 멤버 호야가 지금의 자리에 올라선 동력이 ‘열등감과 복수심’이라 고백해 눈길을 끈다.

10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net ‘4가지쇼’ 시즌2(이하 4가지쇼)에 출연한 인피니트 호야가 랩, 댄스, 노래, 연기 등 못하는 게 없는 지금의 만능돌 호야가 탄생하기까지의 사연을 공개하한다.

지인들이 만류할 정도의 완벽주의자 호야는 오디션 탈락의 경험과 고등학교 자퇴 후 혈혈단신으로 상경해 노래와 춤을 연습하는 등 모든 것을 가수라는 꿈에 걸었던 과거에 대해 털어놓으며 지금껏 자신을 키운 건 열등감과 복수심이라고 고백했다.

호야의 첫 자작곡 ‘아무렇지 않은 척’이 녹음하는 장면에서부터 ‘4가지쇼’ 자체제작 뮤직비디오와 함께 방송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호야는 완벽주의자답게 여러 번의 수정 끝에 1년 만에 이 곡을 완성했다며 첫 자작곡이니만큼 가장 순수하게 자신의 색깔을 담았다고 설명한다. 이외에도 어릴 적부터 타고난 끼가 돋보이는 11살 호야의 댄스동영상을 공개한다. 또 호야는 올해의 개인적인 목표는 솔로앨범을 내는 것이라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4가지쇼’는 스타 본인과 스타 주변인들의 인터뷰를 통해 스타의 본 모습을 탐구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