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징비록’ 대한민국에 던지는 메시지 많아…국회의원들 봐 달라”

KBS2 ‘1 대 100’ 이재용

이재용

“여의도 국회의원들이 꼭 봤으면 합니다”

배우 이재용이 KBS 새 대하드라마 ‘징비록’을 국회의원들에게 추천했다.

5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KBS1 광복 70주년 특별기획 대하드라마 ‘징비록'(극본 정형수 정지연 연출 김상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재용은 “하루 하루 긴장 속에서 촬영중”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징비록’은 임진왜란 속에서도 나라와 백성을 지키고자 했던 혁신 리더 류성룡이 임진왜란 7년을 온몸으로 겪은 뒤, 국가 위기관리 노하우와 실리 위주의 국정 철학을 집대성, 미리 나라를 강하게 만들어 환란을 대비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후세에 전하고자 집필한 동명의 저서를 바탕으로 하는 대하드라마.

서애 류성룡의 개혁의지, 고뇌와 아픔, 방계혈통이라는 태생적 콤플렉스를 안고 있는 선조와 조정 대신들의 정치적 갈등 등이 그려진다.

극중 이재용은 동인의 영수 이산해 역을 맡아 류성룡(김상중)을 지원하면서도 적절히 통제하는 역할을 맡았다. 작품에 대해 이재용은 ” 이 드라마는 지붕이 열리면 ‘태권V’가 나온다는 그 곳(국회의사당)에 있는 분들이 꼭 봤으면 좋겠다”라며 “지금의 대한민국에 던지는 메시지가 적지 않다. 드라마 제작진도 느끼는 부분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 “연기력이 출중한 배우들로 이뤄져 있어 하루하루가 긴장의 연속”이라고 귀띔했다.

이 작품은 MBC‘다모’‘주몽’을 집필한 정형수 작가가 집필을, ‘전우’의 김상휘 PD가 연출을 맡았다. 오는 14일 밤 9시 40분 첫방송.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