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위안, “사생활 없어 공개 부담 없다”

장위안

방송인 장위안이 5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JTBC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중국인 장위안이 사생활 공개가 큰 부담이 아니라고 말했다.

5일 상암동 JTBC 사옥에서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연출 방현영)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장위안은 첫 여행지로 자신의 나라 중국에 간 것과 관련, “친구를 초대하는 것을 원래 좋아한다. 다들 바빠서 못했던 것을 이 프로그램을 통해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보통 여행 이야기 하다가 여자 이야기도 하고, 또 여자 이야기 하고, 또 여자 이야기를 하게 되지 않나. 이런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장위안은 “한국에도 친구가 많이 없어서 사생활이 많이 없다. ‘비정상회담’ 녹화할 때는 특정 사안에 대해 토론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데 사실 평소에는 이런 이야기 안한다. 오히려 여행 프로그램을 통해 평소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게 돼서 좋다”고 전했다.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는 ‘비정상회담’의 확작판으로 6명의 각기 다른 국적의 청년이 비정상 대표가 아닌 친구로 뭉쳐 토론이 아닌 온 몸으로 각 나라의 문화를 체험해본다는 기획의도의 프로그램이다. 유세윤, 장위안, 알베르토 몬디, 타일러 라쉬, 기욤 패트리, 줄리안 퀸타르트가 출연한다.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