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친구’, 미션 대본 준비물 없는 자연 다큐식 예능

방현영 PD

방현영 PD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는 자연 다큐 느낌이었다고 연출자가 밝혔다.

5일 상암동 JTBC 사옥에서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연출 방현영)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참석한 출연자들은 이구동성으로 “미션도 대본도, 또 준비물도 없었고 일정도 우리 마음대로 자유롭게 해서 너무 좋았다. 너무 준비한 것이 없어 제작진에 미안할 정도”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방 PD는 “자연 다큐의 느낌이라고 생각하시면 된다. 촬영 전에 카메라 감독님께 미리 말씀 드렸는데 최대한 자연스러운 모습을 담았다. 그러다보니 한 번은 추격전을 했는데 서양 청년들이 카메라 보다 너무 빨리 뛰더라. 스태프들이 ‘무한도전’도 한 스태프인데 ‘역대 최고 스피드’라고 했다”고 전했다.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는 ‘비정상회담’의 확작판으로 6명의 각기 다른 국적의 청년이 비정상 대표가 아닌 친구로 뭉쳐 토론이 아닌 온 몸으로 각 나라의 문화를 체험해본다는 기획의도의 프로그램이다. 유세윤, 장위안, 알베르토 몬디, 타일러 라쉬, 기욤 패트리, 줄리안 퀸타르트가 출연한다.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