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친구’ 기욤 패트리, “유세윤, 처음에는 좋아하지 않았다”

유세윤

개그맨 유세윤이 5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JTBC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캐나다  기욤 패트리가 유세윤을 처음에는 좋아하지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5일 상암동 JTBC 사옥에서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연출 방현영)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기욤 패트리가 “사실 처음에는 유세윤을 좋아하지 않았다”며 “개인적으로는 좋아했으나, 못 알아듣는 개그도 있었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이어 “이후에는 볼수록 매력이 있더라. 이제는 한 마디만 해도 눈물이 날 때도 있다. 대본 없이 몸만 간 이번 중국여행에서 세윤이 형은 자연스럽게 개그들이 계속 나오더라. 머리 안 좋은 줄 알았는데 ‘진짜 천재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는 ‘비정상회담’의 확작판으로 6명의 각기 다른 국적의 청년이 비정상 대표가 아닌 친구로 뭉쳐 토론이 아닌 온 몸으로 각 나라의 문화를 체험해본다는 기획의도의 프로그램이다. 유세윤, 장위안, 알베르토 몬디, 타일러 라쉬, 기욤 패트리, 줄리안 퀸타르트가 출연한다.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