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7번방의 선물’로 10억 6,000만원 러닝개런티 받아…박신혜 인센티브 없는 이유

'7번방의 선물' 포스터

‘7번방의 선물’ 포스터

영화 ‘7번방의 선물’이 수익금 배분을 놓고 법정 공방을 벌어진 가운데, 소송 과정에서 배우들의 러닝개런티가 드러나 눈길을 끈다.

2013년 1월 개봉한 ‘7번방의 선물’은 관객 수 1,280만 명을 동원하며 매출 914억 원을 거뒀다.

이 과정에서 류승룡은 러닝개런티로 10억 6,000만 원을, 정진영은 5억 2,000만 원을, 이환경 감독은 18억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류승룡은 출연료로 3억 원까지 더해 ‘7번방의 선물’로 13억 6,000만원의 수입을 올렸다.

박신혜의 경우 러닝 개런티 계약을 하지 않아 출연료만 지급받았다.

배우들의 러닝 개런티 내용은 수익 분배를 놓고 벌인 이 영화 제작 참여 회사의 소송 판결문을 통해서 알려졌다. 제작에 일부 참여했던 A사가 공동 제작사 B사를 상대로 “수익금의 절반을 달라”고 요구했고, B사는 “공동 제작 계약을 맺지 않았다”고 맞서며 법적 분쟁에 휘말린 것.

법원은 결국 “A사는 B사의 제작에 관여한 동업자”라며 B사는 수익금의 절반인 46억 원을 나눠주라”고 판결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7번방의 선물 ’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