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 월드컵 4강부터 아시안컵 준우승까지..멋진 터미네이터

골을 터뜨린 손흥민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는 차두리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골을 터뜨린 손흥민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는 차두리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차미네이터’ 차두리가 ‘2015 AFC 호주 아시안컵’ 결승전을 끝으로 국가대표를 은퇴한다.

31일(한국시각) 호주 시드니 호주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차두리는 연장전까지 15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마지막 경기를 뜨겁게 마무리했다.

이날 오른쪽 풀백으로 나선 차두리는 적극적인 공격 가담과 수비 능력을 선보였다. 차두리와 터미네이터를 합성한 별명 ‘차미네이터’답게 활동향과 강력한 피지컬을 자랑하며 팀을 이끌었다.

한국 대표팀은 전반전 막바지 선제골을 허용했으나, 후반 추가시간에 동점골을 터트리며 드라마 같은 경기를 만들어나갔다. 그러나 아쉽게도 한국은 연장전에 터진 호주 제임스 트로이시의 결승골로 인해 1-2로 패하고 말았다.

아쉬운 준우승이지만, 차두리는 국가대표로서 월드컵 4강과 아시안컵 준우승이라는 커리어를 보유하며 아름답게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특히 이번 아시안컵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전성기 기량을 넘어서는 드리블 돌파로 큰 화제를 모으면서 실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