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치 강민경, “그 언제보다 값지고 소중하다” 1위 수상 소감

다비치 강민경

다비치

여성듀오 다비치 강민경이 1위 소감을 전했다.

강민경은 3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호들갑스럽지만 오늘의 1위 수상은 그 언제보다 값지고 소중하게 받을게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음악적인 고민과 변화에 대한 불안한 마음, 낯선 환경 속에서의 걱정으로 가득했던 시간들이었어요. 괜한 마음이었네요. 정말 고맙습니다”라는 수상 소감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강민경과 이해리가 ‘1’을 상징하는 손가락 포즈와 함께 사이좋게 찍은 셀카다.

다비치는 이날 오후 방송된 MBC ‘쇼!음악중심’에서 ‘또 운다 또’로 1위를 수상했다. 이번 1위는 다비치가 소속사를 옮긴 뒤 처음으로 수상한 1위로 의미를 더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강민경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