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남궁민 홍진영, 정동진 민박집에서 단 둘이 한 방? 묘한 분위기

'우리결혼했어요' 캡처

‘우리결혼했어요’ 캡처

남궁민과 홍진영이 민박집에서 묘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결혼했어요’에서 남궁민과 홍진영이 정동진에서 함께 밤을 보내는 장면이 방송됐다.

남궁민과 함께 민박집에 들어간 홍진영은 남궁민과 안전 거리를 유지하며 경계했다. 남궁민은 따뜻한 이불을 함께 덮자고 홍진영을 불렀다.

마지못해 홍진영이 남궁민의 곁으로 갔지만, 어색한 분위기가 흘렀다. 남궁민은 덥다며 옷을 벗자고 제안했고, 옷을 벗자는 말에 홍진영이 또 다시 놀랐다. 남궁민은 홍진영 점퍼의 지퍼를 강제로 열며 외투를 벗겼다. 그러나 두 사람은 곧 다시 어색한 정적에 휩싸였다.

스튜디오에서 홍진영은 “지금까지 저렇게 어색해했던 적 본 적 없으시죠?”라며 당시 분위기를 묘사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우리결혼했어요’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