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김재중, 고성희 향한 순애보 ‘설렘 폭발’

'스파이' 김재중

‘스파이’ 김재중

김재중의 순애보가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KBS2 금요 미니시리즈 ‘스파이’에서 김재중의 순애보적인 사랑이 화제다. 자신을 밀어내는 고성희를 향한 변함없는 사랑과 그녀를 지켜내는 로맨틱한 사랑 방식에 여성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겁다”고 전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스파이’에서는 선우(김재중)가 위기에 처한 윤진(고성희)을 구해내며 시작된 아름다운 특별한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어윤진의 정체를 안 혜림(배종옥)에게 엄포를 받은 데 이어, 기철(유오성)의 협박에 선우의 곁을 떠나려는 윤진과 그녀와의 사랑을 지키려는 선우의 순애보가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사랑보다는 가족이 우선이라고 말하는 윤진에게 “내가 너의 가족이 될게. 그럼 고민 안 해도 되잖아”라고 말하는 선우의 모습은 윤진을 향한 진실되고 확고한 사랑과 더욱 진한 감동을 전하며 여성 시청자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스파이’는 사랑하는 가족들 간 서로 속고 속여야 하는 ‘신개념 가족 첩보 드라마’로 숨겨진 과거가 있는 어머니가 아들을 위해 목숨을 건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2편 연속 방송.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스파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