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수3’ 하동균 스윗소로우 양파, 감탄-감성-감동 입혔다

'나가수3' 존재감 3인방, 하동균, 양파, 스윗소로우

‘나가수3’ 존재감 3인방, 하동균, 양파, 스윗소로우

하동균, 스윗소로우(인호진, 송우진, 김영우, 성진환), 양파가 ‘나가수3’에 감탄-감성-감동을 입혀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30일 첫 방송된 MBC ‘나는 가수다3(이하 나가수3)’에서는 박정현 효린 하동균 스윗소로우 소찬휘 양파가 탈락자 없이 선호도 조사로 진행된 이번 경연에서 자신들의 대표 곡을 부르며 시청자들과 처음으로 마주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정현은 ‘미장원에서’를, 효린은 ‘안녕’을, 하동균은 ‘프롬 마크(From Mark)’를, 스윗소로우는 ‘아무리 생각해도 난 너를’을, 소찬휘는 ‘헤어지는 기회’를, 양파는 ‘애송이의 사랑’을 선곡했다.

우선 하동균은 대기실에서 자신을 찍는 카메라에 멋쩍은 웃음을 보이며 수줍은 모습을 보였지만, 무대 위에선 미친 음색과 3톤 변화로 모두의 입을 쩍 벌어지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미소년 같은 외모에 저음과 고음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광폭 음역대’로 자작곡 ‘프롬 마크’를 선보인 그는 가창력은 물론이거니와 마치 모든 세포를 열어놓고 노래를 하는 듯 환상적인 표현력을 선보였다. 그의 몽환적이면서도 신비로운 느낌은 모두를 그의 세계로 빨려 들어가게 했고, 단 한번의 무대로 모두를 반하게 만드는 마력을 발산했다. 특히 무대 후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음악적인 욕심을 드러내면서 “속 시원하다”고 말하는 묘한 시크함에 시청자들은 반하지 않을 수 없었다.

스윗소로우는 네 명의 보컬리스트들의 환상의 하모니가 감성을 자극한 것은 물론, 새롭게 시작하는 ‘나가수3’에 음악적 다채로움까지 덧입혀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우게 했다.

‘예쁜 화음’이 자신들의 주 무기임을 밝힌 스윗소로우는 “(경연에 어울리지 않는) 보컬 그룹이어서 이질적으로 느껴지지 않을까 걱정된다”면서도 “우리 같은 가수도 가요계에 하나쯤 있는 게 좋은 게 아닌가 생각도 든다”는 소신을 밝혀 눈길을 끌었고 자신들의 대표곡인 ‘아무리 생각해도 난 너를’를 선보였다.

드라마 OST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이 곡은 아름다운 가사뿐 아니라 잔잔하면서도 조금씩 점층 되어가는 멜로디와 화음이 모두의 감성을 돋우었다. 무엇보다 부드럽고 감미로운 목소리의 소유자인 네 명의 보컬리스트들이 후반부에서 보여준 무반주 감성을 온전히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며 모두를 추억에 빠지게 만들었고, 팀 명과 함께 노래 제목이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가 되기도 했다.

양파는 존재 자체만으로도 감동이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너무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다”며 지금 이 무대의 소중함을 조심스레 고백한 양파. 겉으론 담담한 그녀였지만, 속으론 노래에 대한 열망이 느껴졌고 데뷔곡 ‘애송이의 사랑’을 마치 전성기를 맞이한 듯 열창하며 화려한 귀환을 알려 큰 울림과 무한 감동을 선사했다.

방송 직후 양파는 화제의 중심에 섰고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공개된 그의 영상은 50만뷰에 육박하며 실시간 차트 1위를 기록 중이다.

이렇듯 하동균-스윗소로우-양파는 ‘음악’으로 확고한 승부수를 던진 ‘나가수3’를 꽉 채우며 존재감을 드러냈고, 앞으로 이들이 어떤 무대를 펼칠지 모두가 응원하게 만들었다.

‘나가수3’ 첫 방송 시청률 역시 TNmS 수도권 기준 8.8%를 기록하며 금요일 밤 지각변동의 신호탄을 알려 앞으로의 의미 있는 발자취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시즌제로 첫 선을 보이는 MBC 대표 음악버라이어티 ‘나가수3’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는가수다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