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장모치와와 산체에 푹 빠진 손호준 “유연석보다 산체”

장모치와와 '삼시세끼' 산체

장모치와와 ‘삼시세끼’ 산체

tvN ‘삼시세끼 어촌편’에 등장한 장모치와와 산체가 출연진들로부터 말 그대로 ‘개이쁨’을 받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된 ‘삼시세끼-어촌편’에서 손호준은 산체와의 첫 만남에서 뽀뽀세례를 퍼부었고 산체의 애교에 녹았다.

손호준은 “오늘 누구랑 잘 거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머뭇거림 없이 “산체”라고 답해 산체에 푹 빠진 모습을 드러냈다. 또한, “산체에게 핸드폰 하나 사주고 연락처 물어보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평소 유연석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손호준은 “유연석과 산체 중 누가 더 좋냐”는 질문에 “그게 고민이긴 한데 연석이는 산체만큼 애교가 없다”고 답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tvN ‘삼시세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