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윤세아 바로, 타로 구이 시식 뒤 구토-혀 마비 증세 ‘깜짝’

바로와 윤세아 '정글의 법칙'

바로와 윤세아 ‘정글의 법칙’

‘정글의 법칙’ 윤세아와 바로가 혀 마비 증상을 호소해 놀란 가슴을 진정시켰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에서는 김병만과 육중완-샘 오취리, 손호준-바로, 류담-윤세아가 짝을 이뤄 정글로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육중완, 샘 오취리, 류담, 윤세아는 정글을 탐험하며 식물을 발견했다. 이에 샘 오취리는 “가나에서 이거 비슷한 거 먹는다”고 말했고, 류담은 그 밑의 뿌리 부분에 타로가 있을 거라고 추측해 챙겼다.

저녁 식사 시간에 이들은 캔 조개와 게 등을 구워 먹었지만, 배를 채울 수 없어 낮에 구한 타로를 익혀 먹었다. 타로가 잘 구워진 뒤 바로와 윤세아가 먼저 맛을 봤다. 그러나 두 사람은 이내 “떫다”, “막 쏜다”, “혀에 마비가 오는 것 같다”고 고통을 호소하며 뱉어냈다.  윤세아는 아무 말도 못한 채 구토 증세를 보이기도 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 ‘정글의 법칙’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