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 오연서, 화양연화 같은 순간 포착..꿀케미 비하인드

장혁 오연서

장혁 오연서

‘빛나거나 미치거나’ 배우 장혁, 오연서가 구름 다리 위에서 화양연화 같은 순간을 나눴다.

31일 MBC 월화특별기획 ‘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 극을 이끌어가는 두 주연배우 장혁과 오연서가 구름 다리 위에서 서로의 연기에 대해 조율하는 장면이 메이킹 사진에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장혁과 오연서는 청해상단의 구름 다리 위에서 서로의 연기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서로 쳐다 보고 있어도 잘 어울리는 커플로 환상 케미가 나타나고 있다. 특히 오연서는 남장으로 변신했음에도 빛나는 외모가 돋보여 눈길을 끌었다.

제작진 측은 “드라마’빛미나’의 두 주연배우들은 촬영 중간 중간마다 매 장면에 대해서 긴 대화를 나누고 애드리브를 상의하면서 더 좋은 장면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두 배우 덕분에 매 장면 기대 이상의 훌륭한 장면들이 탄생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2일 방송될 ‘빛나거나 미치거나‘ 5회에서는 왕소(장혁)가 청해상단에 들어가 본격적으로 왕건 시해 사건의 단서를 찾기 시작하며, 남장 신율(오연서)과 왕소의 티격태격 투닥 케미 로맨스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로맨틱 사극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