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신해철 측, 콘서트 협력업체 횡령 및 사기 혐의 고소 (공식입장 전문)

신해철

고(故) 신해철

고(故) 신해철 추모 콘서트를 주최한 공연기획사 (주)메르센이 콘서트 협력업체 하나린 엔터테인먼트를 횡령 및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31일 (주)메르센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014년 12월 27일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진행했던  ‘고(故) 신해철 추모’ 넥스트(N.EX.T) 유나이티드 콘서트를 공동 주관했던 하나린 엔터테인먼트 민 모 대표를 상대로 지난 1월 29일 서울북부지검에 횡령 및 사기 혐의로 형사 고소하고 서울북부지방법원에 지급명령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민 대표가 티켓 판매처인 인터파크로부터 티켓 판매 수익금  8800만원을 받았으나 저희 측 지급 예정일인 1월 15일을 넘겨 정산을 차일피일 미뤘고 이후 일본으로 건너가 잠적하고 연락이 두절되는 등 소재 파악이 힘들어지는 가 하면, 확인 결과 수익금 5800만원을 개인 채무를 갚는 데 사용한 사실을 알게 됐기 때문”이라고 형사고소 진행 이유를 전했다.

공연기획사 측은 민 대표가 갚을 의지를 보이지 않고, 되려 책임을 회피하고 있어 지켜볼 수 없었다며 사기 혐의를 적용한 이유도 함께 밝혔다.

공연기획사 측에 따르면 민대표는 고려대 화정체육관을 대관해주겠다는 조건으로 만남을 가지며 여러 가지 경력들을 본인이 수주해서 진행한 것처럼 밝혔으나 사실상 넥스트 콘서트가 첫 업무였다. 공연 기획사 측은 “공동으로 업무 진행을 한 고 신해철의 소속사 KCA 엔터테인먼트와 저희의 동의 없이 인터파크에서 선결제를 요청해 대관료를 지급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도 전하며 “민 대표가 유용한 금액은 넥스트 유나이티드 콘서트와 관련해 넥스트 멤버들의 기본 출연료 및 하드업체 등에 선결제한 비용 등을 비롯해 고 신해철의 두 자녀를 위한 장학금 명목으로 쓰일 예정이던 유족에게 돌아갈 몫까지도 전부 포함됐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고인과 유족들에게도 두 번의 상처가 되지 않도록 부디 사죄의 마음으로 잘못을 빌고 하루속히 원만하게 해결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고인과 함께 했던 멤버들이 참여한 넥스트 유나이티드는 작년 12월 27일 화정체육관에서 ‘민물장어의 꿈’이라는 타이틀로 신해철 추모콘서트를 개최했다. 이 추모공연은 내달 28일 부산을 시작으로 대구 대전 광주 청주 등을 도는 전국투어로 진행된다.

다음은 공연기획사 측 입장 전문이다.

공연 기획사 ㈜메르센입니다. 최근 진행한 형사고소건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전합니다.

2014년 12월 27일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 체육관에서 진행됐던 ‘고(故) 신해철 추모’ 넥스트(N.EX.T) 유나이티드 콘서트를 공동 주관했던 하나린 엔터테인먼트 민 모 대표를 상대로 지난 1월 29일 서울북부지검에 횡령 및 사기 혐의로 형사 고소하고 서울북부지방법원에 지급명령 신청을 하였습니다.

형사 고소로까지 진행하게 된 이유는 민 대표가 티켓 판매처인 인터파크로부터 티켓 판매 수익금  8800만원을 받았으나 저희 측 지급 예정일인 1월 15일을 넘겨 정산을 차일피일 미뤘고 이후 일본으로 건너가 잠적하고 연락이 두절되는 등 소재 파악이 힘들어지는 가 하면, 확인 결과 수익금 5800만원을 개인 채무를 갚는 데 사용한 사실을 알게 됐기 때문입니다.

수소문 끝에 민 대표를 찾아 수익금 배분 및 정산을 약속 받았으나 계속 말이 바뀌었고 현재 저희의 독촉에 못 이겨 8800여만원 중 1000만원씩 3회에 걸쳐 입금을 한 상태이나 나머지 금액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갚을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고 되려 책임을 회피하고 나 몰라라 식으로 일관하고 있어 더 이상 지켜볼 수 만은 없다고 판단 하에 형사고소에까지 이르렀습니다.

회사 공금을 개인 채무를 갚는 데 사적으로 유용한 것은 명백히 횡령 혐의에 해당하며, 여기에 사기 혐의 또한 적용해 고소한 이유는 크게 세 가지 입니다.

먼저 2014년 12월 31일 고대 화정체육관 대관을 해주겠다는 조건으로 처음 민 대표를 알게 되었고 함께 넥스트 콘서트 관련 업무 진행을 했던 것인데 알고보니 실제 대관 계약은 12월 중순까지도 되어 있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이후 본인의 실수였다는 점을 참작해 부득이하게 27일로 날짜를 변경하여 콘서트를 진행하게 됩니다.

그리고 저희와 일을 하게 된 초반 저희에게 밝혔던 여러 가지 경력들을 본인이 전부 수주해서 진행한 것으로 했으나 확인해보니 민 대표가 총괄해서 진행했던 공연은 없었고 민 대표가 소속돼 있는 하나린 엔터테인먼트 설립일은  2014년 11월 21일로 넥스트 콘서트가 사실상 첫 업무였습니다.

끝으로 넥스트 콘서트에서 대관 업무를 맡았던 민 대표는 처음부터 대관료를 지불할 능력조차 없었으며 공동으로 업무 진행을 한 고 신해철의 소속사 KCA 엔터테인먼트와 저희의 동의 없이 인터파크에서 선결제를 요청해 대관료를 지급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되었습니다.

민 대표가 유용한 금액은 넥스트 유나이티드 콘서트와 관련해 넥스트 멤버들의 기본 출연료 및 하드업체 등에 선결제한 비용 등을 비롯해 고 신해철의 두 자녀를 위한 장학금 명목으로 쓰일 예정이던 유족에게 돌아갈 몫까지도 전부 포함돼 있습니다. 멤버들과 하드업체 업자들도 이와 같은 좋은 뜻을 전해 듣고 모두 최소의 비용으로 지원을 해줬는데 이 같은 일이 생겨 너무나 참담하고 화가 나고 무엇보다 고인의 사망에 대한 최종 경찰 수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유족들에게 더욱 죄송할 따름입니다.

고인과 유족들에게도 두 번의 상처가 되지 않도록 부디 사죄의 마음으로 잘못을 빌고 하루속히 원만하게 해결이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