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 ‘나는가수다3’ 하차 심경 “미워하지 말자. 나를 제외하고는” (전문)

그룹 엠씨 더 맥스 이수가 긴장된 표정으로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진행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는 가수다3’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수

가수 이수가 MBC ‘나는 가수다3(이하 나가수3)’ 하차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이수는 31일 새벽께 ‘나가수3’ 첫방송이 끝난 뒤 엠씨더맥스 팬카페와 디시인사이드 갤러리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해당 글에서 이수는 “아무도 미워하지말자 나를 제외하고는. 그게 내 답이야”라고 전했다.

이수는 “오늘 내가 이 글을 쓰기까지 매분 피마르는 시간이었지만 내가 지금 얻은 결론이 결국 정답이었으면 해”라며 “하차여부 상관없이 ‘나가수3’는 가수들에게 최고의 환경으로 노래할 수 있게 해준 프로그램이었어. 가수들이 다른것 신경쓰지 않고 노래에만 집중할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하는 프로그램이 내 개인적인 문제로 폄하 당하거나 저평가 당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해. 얼마 남지 않은 노래할수 있는 무대에 큰 박수를 보내줘 동료가수들 또한”이라며 프로그램과 동료가수들에 대한 배려와 응원을 전했다.

이어 자신은 노래를 하고 싶었던 것 뿐이라며 “반향이 작지 않았던 만큼 변화도 있겠지만 변하지 않는 사실은 노래는 계속되고 삶은 계속될꺼야”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내가 저지른 과거와 그것에 더해서 어떤 사람들의 상상에 의해서 만들어져 사실처럼 굳어진 일들까지 모두다 미안하다”며 “살아지기 보다는 살아가도록 최선을 다할께. 고맙다 노래와 손 모두다 들어주어서”라고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수는 지난 21일 ‘나가수3’에 합류해 ‘잠시만 안녕’을 부르며 첫 녹화를 마쳤으나 지난 2009년 미성년자 성매매 사건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사실에 대한 부정적 여론으로 인해 하차했다. 첫 녹화에서 이수는 박정현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다음은 이수가 남긴 글 전문이다.

늦어서 미안해 더 빨리 말해주고 싶었지만 나역시 그럴수밖에 없었음을 이해해주길 바래

오늘 내가 이글을 쓰기까지 매분 피마르는 시간이었지만 내가 지금 얻은 결론이 결국 정답이 되었으면 해.

아무도 미워하지말자 나를 제외하고는.

그게 내 답이야.

하차여부와 상관없이 나가수는 가수들에게 최고의 환경으로 노래할수 있게 해준 프로그램이었어. 가수들이 다른것 신경쓰지 않고 노래에만 집중할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하는 프로그램이 내 개인적인 문제로 폄하 당하거나 저평가 당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해. 얼마 남지 않은 노래할수 있는 무대에 큰 박수를 보내줘 동료가수들 또한.

걱정하게 만들어서 정말정말 미안해
나는 그냥 노래 하고 싶었어 그뿐이야
사실 그것보다 노래하는걸 보여주고 싶었어. 욕하면서 몰래찾는 불량식품이 아니라
특별할것 없지만 따뜻한 집밥이 되어주고 싶었는데 그게 좀 아쉽지만 이 또한 내가 짊어져야할 짐이기 때문에 혼자 해내려고 했던것이기도 하고.

반향이 작지 않았던 만큼 변화도 있겠지만
변하지 않는 사실은 노래는 계속되고 삶은 계속될꺼야.

걱정끼쳐서, 내가 저지른 과거와 그것에 더해서 어떤 사람들의 상상에 의해서 만들어져 사실처럼 굳어진 일들까지 모두다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다 미안합니다

또 이말을 하게될줄 몰랐는데 살아지기 보다는 살아가도록 최선을 다할께.

고맙다 노래와 손 모두다 들어주어서

금방 만나자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