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 먹음직스러운 우럭 탕수 완성 ‘역시 차셰프’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이 우럭 탕수를 완성했다.

30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에서는 배우 차승원이 만재도에서 직접 잡은 우럭을 이용해 탕수를 만드는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차승원은 동치미와 배추김치, 막걸리까지 완벽하게 만들며 ‘차셰프’라는 칭호에 등극했던 터. 차승원은 유해진에게 우럭 탕수를 만들어주겠다고 약속했고 이어 직접 조리를 시작했다.

차승원은 유해진이 잡아온 우럭을 튀겼고 소스를 그 위에 부어 우럭탕수를 완성했다. 우럭 탕수의 먹음직스러운 모습에 유해진은 “진짜 밥만 생각하면은 여기 와서 차승원이랑 평생 살고 싶다”고 말하며 그의 요리에 찬사를 보냈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