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또 다른 시작 ‘나는 가수다3’, 담백하게 돌아왔다

'나는 가수다3' 방송화면

‘나는 가수다3’ 방송화면

MBC ‘나는 가수다3’ 2015년 1월 30일 오후 9시 30분

다섯줄요약
새로 시작된 ‘나는 가수다3’ 무대에 MC이자 출전 가수 박정현이 가장 먼저 무대에 올랐다. 이날 가수들은 모두 자신의 대표곡을 불렀다. 먼저 박정현은 ‘미장원에서’를, 이어 효린은 ‘안녕’이라는 발라드를 불렀고, 세 번째 무대에는 하동균이 올라 ‘From Mark’를 열창했다. 스윗소로우는 ‘아무리 생각해도 난 너를’을, 소찬휘는 ‘헤어지는 기회’를 불렀다. 끝으로 양파가 ‘애송이의 사랑’으로 무대를 마무리 했다.

리뷰
음악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나가수3’는 가수가 노래를 완곡하는 동안 오롯이 노래자 체에만 집중하는 연출을 보여줬다. 초기의 ‘나가수’에서는 노래 사이사이 여러 출연자들의 반응이 뒤섞여 있었으나, 이번에는 오로지 노래에만 집중하는 연출이 당초 “음악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이들의 의지를 입증했다.

경연순서를 정하느라 야단법석을 떠는 풍경은 아예 사라졌다. 무대가 끝난 뒤 전해진 반응에 있어서도 군더더기를 확 던 ‘나가수3’는 그야말로 담백하게 음악적인 무대만을 전하는 것에 집중하려 애썼다.

첫 무대는 박정현. 한국어가 서툰 그는 진행자로서는 다소 어설퍼서 귀여워 보이는 모습을 보여줬으나, 가수로서 무대에 오른 순간에는 단연 프로였다. 이어 효린이 ‘안녕’을 이어갔다. 잔잔한 발라드 풍의 노래를 완곡한 그는 나이에 관계없이 역시 프로의 자태를 보여주었다.

하동균은 ‘From Mark’를 불렀다. 3단 가성이 인상깊은 무대였다. 특히 박정현, 소찬휘는 입을 모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뒤이은 스윗소로우는 잔잔한 ‘아무리 생각해도 난 너를’을 불렀고, 소찬휘는 파워풀한 가창력을 자랑하는 ‘헤어지는 기회’를 열창하며 반전을 보여줬다. 마지막 무대는 양파. 그는 ‘애송이의 사랑’을 한 음, 한 음 정성껏 아껴 불렀다.

예외없이 청중평가단의 투표가 시작됐다. 공정한 투표를 위해 온라인 모바일 투표 방식으로 이뤄졌다. 결과는 1위 박정현, 2위 이수, 3위 양파, 4위 하동균, 5위 소찬휘, 6위 효린, 7위 스윗소로우 순이었다. 이날 첫 무대에 탈락은 없었지만, 탈락이 부각되지 않은 경연이었다해도 순위 호명도 지극히 덤덤하게 그려졌다.

수다포인트
-박정현, 역대 최강 귀요미 MC 인정 인정!
-대기실 분량이 극히 적은 것은 이수 때문인가요?
-양파 언니, 우린 이젠 더 이상 아쉽지 않답니다. 앞으로 더 많이 불러주세요~!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