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수다3’ 효린의 완성도 높은 무대에 소찬휘 “90년대 나 보는 느낌”

01
선배들 틈바구니에서 효린의 선택은 잔잔한 발라드 ‘안녕’이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나는 가수다3′(이하 나가수)에는 효린이 출연, 박정현에 이어 두 번째 무대에 올라 ‘안녕’을 열창했다.

안정적인 무대를 완성한 그에 대해 음악감상실에서는 “웅장한 사운드의 편곡을 누른 보컬의 무게감이 돋보였다”고 평했다. 이어 “완벽한 준비와 계산을 하는 가수다”라는 평도 있었다.

효린은 무대 이후 “항상 이런 무대가 좋다. 인지도와 인기가 전부가 아니라 노래가 전부인 무대에 설 때 가장 행복하다”고 말했다.

한편 ‘나가수3’ 무대에는 효린을 비롯, 소찬휘, 스윗소로우, 양파, 하동균, 박정현이 출연했다. 선배 소찬휘는 효린에 대해 “90년대 저를 보는 것 같다”며 웃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