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수다3’ 양파, ‘애송이의 사랑’ 이후 아쉬움의 눈물

양파

양파

가수 양파가 ‘애송이의 사랑’을 부른 뒤, 눈물을 쏟았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나는 가수다3′(이하 나가수)에는 양파가 마지막으로 무대에 올라 ”를 불렀다. 그는 무대에 앞서 “20년차 가수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공연도 많이 못했고 음반도 별로 없다”며 자신없는 모습을 보였으나, 막상 무대가 시작되자 긴장보다는 ‘애송이의 사랑’이 많이 불렸던 시절로 시간을 돌렸다.

양파는 무대 이후, “리허설 때가 훨씬 나았다”며 아쉬움의 눈물을 보였다. 그는 “홀가분하기 보다 많이 아쉽고 슬프다”고 말했다.

한편 ‘나가수3’ 무대에는 양파를 비롯, 스윗소로우, 하동균, 소찬휘, 효린, 박정현이 출연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