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8개월 만에 철옹성 같던 목요 예능 한자릿수 깼다

'자기야'

‘자기야’

SBS 프로그램 ‘자기야 백년손님’이 KBS2 ‘해피투게더’와 MBC ‘띠동갑 과외하기’를 제치고 3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이어가고 있다

30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 백년손님’은 10.5%(이하 수도권 기준, 전국기준 9.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해피투게더’가 2014년 5월 29일 두 자릿 수의 시청률을 기록한 후 8개월 만의 일로, 그간 목요예능의 부진함 속에 대단한 성과다.

특히 29일 시청률은 지난 22일 방송분이 나타낸 9.54%보다 1.0%포인트 가까이 상승한 수치다. 또 15일 방송분이 기록한 9.34%에 이어 3주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11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동시간대 방송된‘해피투게더3’는 7.0%를, ‘띠동갑 과외하기’는 2.4%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날 ‘자기야’에는 다양한 출연진들이 처가살이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남서방은 지난 연말 연예대상에서 장모님과 받은 베스트 커플상의 트로피와 꽃 다발을 들고 처갓집을 방문했는데, 내심 좋으면서도 퉁명스러워하는 이춘자 여사의 모습과 결국, 피디와 스태프, 카메라맨들에게 그 영광을 돌리며 수상소감까지 마치며 트로피를 받는 훈훈한 모습이 방송을 탔다

‘자기야’는 아내 없이 홀로 처가에 간 사위가 장모(장인)와 함께 하며 변화하는 모습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찾아보고자 하는 예능프로그램이다.

25년차 이만기, 21년차 남재현, 6년차 정성호 등 처가에 홀로간 사위들의 어설프지만 귀여운 모습들이 담겨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