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단독 콘서트’ 에이핑크, 꿈은 이루어진다 (종합)

에이핑크

에이핑크

걸그룹 에이핑크가 꿈을 이뤘다.

에이핑크는 30일 오후 첫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서울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에이핑크는 데뷔 4년만에 개최하는 첫 단독 콘서트에 대한 설렘으로 기자회견장에 등장했다. 보미는 “너무 기다렸던 날이다”며 “‘핑크 파라다이스’처럼 근심걱정 없이 다같이 즐기는 콘서트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지난해 ‘미스터츄’와 ‘러브’를 연달아 히트시키며 정상급 걸그룹에 등극한 에이핑크는 첫 단독 콘서트를 통해 성장을 증명할 계획이다. 나은은 “한국에서 방송 무대 경험은 많지만, 콘서트 경험은 많지 않아서 이번 콘서트가 새로운 시작이 되지 않을까”라며 “우리도 많이 배우고, 경험을 쌓으면서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많은 무대에 서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혹시나 실수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긴장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에이핑크는 인터뷰 때마다 항상 단독 콘서트를 꿈으로 밝혀왔다. 드디어 꿈을 이루는 자리에서 에이핑크는 감개무량한 모습이었다. 지난 4년을 돌아보면서 가장 보람찬 순간은 언제였을까. 보미는 “기억에 남는 순간은 많지만, 그중에서 ‘러브’라는 곡으로 활동하면서 팬들이 사랑을 많이 느꼈다”며 “‘러브’는 굉장히 행복했던 앨범이다”고 전했다. 은지는 “목표를 물어봤을 때 항상 콘서트라고 대답했는데 그게 오늘이라고 생각하니 의미가 크다”며 “이렇게 콘서트를 한다는 것 자체가 쉬운 일이 아닌데 더욱 더 열심히 하겠다는 생각과 새로운 결의는 다지는 좋은 자리다”고 전했다.

에이핑크

개인 무대에 관한 포즈를 선보이는 에이핑크

에이핑크는 이번 콘서트에서 각자 개인 무대를 준비해 색다른 매력도 드러낼 예정이다. 은지는 “오늘 좀 변신하는 멤버가 많다”며 “잠재된 것을 끄집어내는 멤버가 있는데 핫해지는 경우가 몇 번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다만 우리의 생각일 뿐인지 팬들도 그렇게 느끼는지 공연 후에 확인하겠다”고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보미는 “한 곡 한 곡 원곡과 다르게 꾸몄다. 다 놓치고 싶지 않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단독 콘서트라는 꿈을 이룬 에이핑크의 다음 목표는 무엇일까? 초롱은 “콘서트를 통해 공연 경험을 많이 쌓고 싶은 욕심이 있다”며 “콘서트를 준비하며너 공연하는 것 자체가 멋지고 즐거운 일이라는 것을 느끼게 돼 다양한 무대에서 다양한 팬들과 공연을 하고 싶은 게 또 다른 목표다”고 전했다. 초롱은 “오늘은 꿈이 이뤄지는 날이다. 정말 꿈을 이룰 수 있게 도와주신 많은 분께 감사하다”며 “성장해나가는 에이핑크가 되겠다”고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

에이핑크 멤버들이 이구동성으로 “팬들과 하나가 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은지는 같은 추억을 공유하는 행복한 시간이다”며 “정말 좋은 추억이 남았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고, 나은은 “콘서트는 무엇보다 다 같이 만들어가는 무대다”고 팬들과 함꼐할 것이라 강조했다. 꿈을 이룬 뜻 깊은 날, 에이핑크는 또 다른 성장의 가능성을 드러내며 자신들만의 파라다이스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에이핑크는 30~31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핑크 파라다이스’를 개최한다. 이후 2월 일본에서 새 미니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을 펼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