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은지의 팬사랑, “리허설 중 팬송 부르며 눈물”

에이핑크

에이핑크

걸그룹 에이핑크가 팬송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에이핑크는 30일 오후 첫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서울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에이핑크는 데뷔 4년만에 개최하는 첫 단독 콘서트에 대한 설렘으로 기자회견장에 등장했다.

에이핑크는 팬송에 대한 설렘이 가장 컸다. 은지는 “팬송이 제일 기대된다”며 “팬미팅을 하면서 팬송을 부른 경험은 있지만, 많은 분 앞에서 팬송을 부른다는 것이 묘하다”고 전했다.

이어 은지는 “리허설을 할 때도 괜히 눈물이 났다. 주책맞게 울어서 멤버들이 웃긴 했는데 콘서트에서 팬송을 부르면 굉장히 뭉클할 것 같다. 데뷔 초에 리더 초롱언니가 작사했던 곡이라 더 의미가 깊어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에이핑크는 30~31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핑크 파라다이스’를 개최한다. 이후 2월 일본에서 새 미니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을 펼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