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퀴’ 이유리, 쿨하게 마지막 촬영 임해 “끝까지 최선 다할 것”

MBC '세바퀴-친구찾기' 이유리

MBC ‘세바퀴-친구찾기’ 이유리

이유리가 ‘세바퀴-친구찾기’ 마지막 방송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유리는 31일 ‘세바퀴-친구찾기’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오프닝에서부터 직접 “이번주가 마지막이”라고 얘기하며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도 “오프닝부터 하차를 언급한 적은 방송시작 이례 처음이다”며 “어떻게 시작부터 마지막이라는 얘기할 생각을 했냐”고 물었고 이유리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이기 위해 시작부터 얘기하겠다고 제작진에게 부탁했다“며 “마지막까지 예쁘게 봐주시길 바란다”며 끝까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이겠다는 모습을 보여 출연자들을 감동케했다.

MC 육중완은 “동갑친구로 그만두게 돼서 서운한 마음이 크다”며 직접 이별송을 준비해 즉석에서 부르기도 했다. 이를 듣고있던 김구라는 “아주 돌아오지 못하게 보내버리는구나!”고 일갈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방송은 31일 오후 11시 15분.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