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 측 “광고주들과는 원만하게 대화, 국내 일정 모두 취소”

클라라

클라라

방송인 클라라 측이 손해배상 등을 청구한 광고주들과 직접 만나 소통했다. 클라라 측 한 관계자는 30일 텐아시아에 “오늘 광고주들을 만나 이야기한 결과, 원만하게 (이야기가) 진행이 됐다”고 전했다.

클라라가 폴라리스 측과 계약해지로 논란이 생기자 그와 광고 계약을 맺은 업체들에서 이미지 타격 등의 이유로 손해배상을 청구했고, 이에 클라라 측이 귀국해 광고주들을 만난 것.

또 현재 홍콩에서 영화 촬영을 진행 중인 클라라의 귀국시기는 불투명하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더불어 그는 “한국 연예매니지먼트협회(이하 연매협)의 결정을 존중하는 의미와 더불어 심신이 지쳐있는터라 앞으로의 국내 일정은 모두 취소했다. 미국 일정 역시도 취소를 협의 중이다”라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