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사정쌀롱’ 장동민 “매운 소스로 벌칙주다 화장실에서 비명질렀다”

속사정쌀롱,장동민

속사정쌀롱,장동민

장동민이 매운 소스 때문에 화장실에서 비명 지른 사연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JTBC ‘속사정 쌀롱’에 출연 중인 장동민은 ‘매운 맛 중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매운 정도가 청양고추의 몇 백배라는 ‘블레어 핫소스’를 한 방송에서 벌칙으로 사용한 적이 있다”며 “그 소스 때문에 화장실에서 큰 고초를 겪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날 장동민은 “예전에 한 프로그램에서 사람들에게 매운 걸 먹이는 벌칙을 줬다. 엄청 매운 소스였는데, 그 정도인줄 모르고 소스를 마구 부어 비빔밥을 만들어 다른 사람에게 먹였다. 사람들이 너무 매워하는 모습이 진짜 재밌었는데, 녹화 중간 화장실에 가서 소변을 보다가 나도 죽을 뻔 했다. 장갑 끼고 비빔밥을 비볐는데 그 안으로 매운 기운이 다 스며들었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진중권 교수가 “중국 사천요리를 먹어본 적 있는데, 우리나라 매운맛이 칼로 베인 듯한 ‘자상’이라면 사천요리는 혀가 얼얼한 ‘타박상’이더라”며 매운 맛을 비유하자, 게스트로 출연한 ‘어록제조기’ 지상렬도 “사천에서 요리 먹었다가 혀를 아리랑치기당한 줄 알았다”며 독특한 화법을 구사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스트레스를 받을수록 매운 맛을 찾게 된다는 ‘매운 맛 중독’에 대한 이야기부터 1분1초도 내려놓지 못하는 ‘스마트폰 중독’까지 절대 끊을 수 없는 강렬한 ‘중독’에 관한 이야기들은 오는 2월 1일 오후 11시  ‘속사정쌀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조슬기 인턴기자 kelly@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