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 추모콘서트 주관사, 대관업체 횡령 혐의로 고소

신해철

고(故) 신해철 추모 영상과 사진

지난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신해철 추모공연의 주관사가 대관업체를 수익금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공연 주관사 메르센은 이번 추모공연을 함께 주관한 업체가 수익금 중 5천800만원을 미지급한 것에 대해 서울북부지검에 횡령 및 사기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신해철 측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대관업체가 티켓 업체로부터 받은 공연 수익금을 나누지 않고 업체 대표의 개인 채무를 해결하는데 쓴 것으로 밝혀졌다”며 “수익 분담이 이루어지지 않아 공연 주관사가 공연 제작비용을 떠맡게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고인과 함께 했던 멤버들이 참여한 넥스트 유나이티드는 작년 12월 27일 화정체육관에서 ‘민물장어의 꿈’이라는 타이틀로 신해철 추모콘서트를 개최했다. 이 추모공연은 내달 28일 부산을 시작으로 대구 대전 광주 청주 등을 도는 전국투어로 진행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