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 투 하트’ 이재윤, 현실서도 심쿵남, 엄정화 찾아 달콤 응원

이재윤이 엄정화를 찾아 응원의 인사를 전했다

이재윤이 엄정화를 찾아 응원의 인사를 전했다

케이블채널 tvN ‘하트 투 하트’의 이재윤은 현실에서도 심쿵남이었다.

이재윤은 지난 29일 탄현에서 드라마를 촬영하던 중, 스태프로부터 촬영장 인근 배우 엄정화가 영화 ‘멋진 악몽’을 찍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달려갔다. 이재윤은 과거 영화 ‘관능의 법칙’에서 엄정화와 연상연하 커플을 연기하며 인연을 맺었다.

이재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정화와 다정한 사진을 공개하며 “‘멋진 악몽’을 촬영 중인 여신님, 정화누나, 멋진사람”이라고 적으며 영화 홍보도 잊지 않았다.

엄정화는 댓글로 “재윤아, 커피도 도넛도 고마워. 무엇보다 응원와줘서 감동^^ 촬영 잘 하고 드라마 너무 재밌어”라고 화답했다.

현재 ‘하트 투 하트’에서 주인공 홍도(최강희)의 짝사랑남 장두수로 출연 중인 그는 첫 로코 도전에 심쿵남이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자신을 좋아하지만 대인기피증이 있어 다가오지 못하는 홍도의 마음을 살며시 다정하게 열고 있는 두수를 잘 그려내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는 평가다. 이재윤은 이날 엄정화와의 만남 끝에 태그로 “미안해요 홍도씨”라고 쓰는 것도 잊지 않았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이재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