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마녀’ 오현경 이종원,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재현한 강렬 키스 신 공개

MBC '전설의 마녀' 스틸 컷

MBC ‘전설의 마녀’ 스틸 컷

‘전설의 마녀’ 배우 오현경과 이종원의  키스 신 스틸 컷이 공개됐다.

MBC 주말드라마 ‘전설의 마녀'(극본 구현숙, 연출 주성우)의 공개된 스틸 컷에는 고시원 거실에서 월한(이종원)이 풍금(오현경)의 허리를 완전히 젖히고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명장명인 강렬한 키스를 재현하고 있다.

티격태격 첫 만남으로 시작한, 풍금-월한 커플은 서로를 재력가로 오해하고 사귀기 시작했다. 하지만 같은 고시원 아래 살아가는 빈털터리인 게 밝혀지면서 깨끗하게 결별했다. 풍금-월한 커플은 개와 고양이처럼 으르렁대면서도 한 지붕 아래 살아가면서 묘한 로맨스가 싹틀 조짐을 보인다.

가장 강력한 라이벌은 ‘마법의 빵집’ 건물주(염동헌)의 등장. 지난 25일 방송에서는 풍금과 건물 사장의 키스가 이루어지려는 찰나, 고시원 앞을 지키고 있던 월한에 의해 제지당했다. 그러나 풍금은 상가 사장을 따라 아파트로 이사를 가기로 결심했다.

지난 17일, 풍금과 월한의 키스신 촬영이 일산 드림센터에서 진행됐다. 상가 사장을 따라 고시원을 떠나려 하는 풍금을 향해 월한은 “사랑한다. 풍금아!”라고 박력 넘치는 고백을 하며 풍금을 와락 품에 안는다.

순간 고시원생들은 박수가 터져나오며 “키스해 키스해”를 외친다. 월한은 “키스? 까짓거 한 번 하지 뭐”라며 풍금을 90도 각도로 젖히고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키스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가진 것 하나 없는 40대 코믹 커플의 로맨스는 월한의 박력 키스 이후 어떤 진전을 보일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방송은 오는 31일 밤 10시.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