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크로우 “신이시요!” 감독 데뷔작 ‘워터 디바이너’…호주 아카데미 3관왕

러셀 크로우

러셀 크로우

러셀 크로우가 성공적인 감독 데뷔를 알렸다.

러셀 크로우가 감독 주연한 영화 ‘워터 디바이너’가 29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호주 아카데미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남우조연상, 의상상 등 3관왕을 차지했다.

영화 ‘워터 디바이너’는 1차 세계대전 갈리폴리 전투에서 세 아들을 잃은 코너가 아들의 시신을 찾기 위해 낯선 땅 터키로 향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제의 주요 부문을 휩쓸며 자신의 첫 영화를 인정받은 러셀 크로우는 수상 이후 SNS를 통해 “호주에게 감사한다. 아직 이 영화를 보지 않았다면 지금 보길! 두 번 보면 더욱 좋다”라는 글을 남기며 수상의 기쁨을 전했다.

아카데미, 골든 글로브를 비롯한 해외 유수의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40여 회 수상, 5회 연속 출연 작품을 오스카 작품상에 노미네이트 시키는 등 배우로서 누구보다 화려한 이력을 남긴 러셀 크로우가 이번 호주 아카데미에서 첫 감독작인 ‘워터 디바이너’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하며, 앞으로 감독으로서의 그의 행보에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