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신동엽, 이영자와 사이 고백 “사석에서 어색.. 전화번호도 몰라”

'마녀사냥' 신동엽

‘마녀사냥’ 신동엽

신동엽이 이영자와 사석에서 어색한 사이라고 밝혔다.

30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의 신동엽이 이영자와 어색한 사이라는 의외의 사실을 공개했다.

신동엽과 MC들은 ‘연애한지 6개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어색한 커플’에 관한 사연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사연에 몰입한 신동엽은 “연인사이 뿐 아니라 오랫동안 함께 일하는 동료 중에서도 어색한 사람이 있다”며 깊은 공감을 표현했다. 이에 허지웅이 “이영자와 그런 사이 아니냐”라고 의미심장한 질문을 하자 신동엽은 당황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신동엽은 이영자와의 관계에 대해 “방송에서 비춰지는 친한 모습과 달리 사석에서 만나면 서로 정중하게 행동하는 사이”라고 말하며 “이영자의 개인 전화번호도 모른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듣던 성시경이 “카메라 밖에서 만나는 신동엽은 막 대하기 어려운 사람”이라고 폭로하자 신동엽은 이영자 뿐 아니라 오랫동안 함께 방송을 한 이효리, 김원희와도 사적으로 연락한 적이 없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영자와 어색한 사이를 유지하는 신동엽의 속내는 30일 오후 11시 ‘마녀사냥’ 7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