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블로, 청취자와 약속 지켰다, YG 구내식당서 저녁식사

타블로

타블로

MBC 라디오 FM4U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DJ 타블로가 청취자를 YG사옥으로 초대해 함께 저녁식사를 하는 팬미팅을 가졌다. YG 구내식당 밥을 먹고 싶다는 청취자의 사연을 듣고 약속을 지킨 것이다.

29일 오후 ‘꿈꾸는 라디오’ 청취자들은 YG구내식당에서 타블로와 함께 식판에 음식을 받아들고, 평소 빅뱅, 지누션 등이 이용한다는 자리에 앉았다. 타블로는 청취자들과 딸 하루의 근황과 라디오 프로그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하루의 키가 부쩍 자라고 있어 곧 눈높이가 맞을 것 같다며 흐믓해했다. 대화를 이어가던 중 잠시 ‘꿈꾸는 라디오’ 일일DJ를 맡았던 위너의 강승윤이 찾아와서 반갑게 인사를 나눴고, 타블로의 요청에 따라 청취자들과 기념촬영도 흔쾌히 응했다.

식사를 마친 뒤 타블로는 손수 드립 커피를 뽑아주고 청취자 한 사람 한 사람과 다정한 셀카를 찍은 뒤, YG 안무연습실과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에픽하이 작업실도 보여줬다. 아담한 작업실은 YG사옥 건너편 건물에 위치해 있으며, 키보드를 비롯한 악기와 컴퓨터, 소파 그리고 피규어들이 놓여 있었다. 타블로는 해외 팬이 선물한 인형 등 소품 하나하나의 의미를 설명해 주기도 했다.

YG투어를 마치고 라디오 생방송을 위해 상암동으로 향하며 팬들과의 작별인사를 한 타블로는 다음 기회에는 MBC 구내식당으로 청취자들을 초대하겠다며 각별한 팬 사랑을 드러냈다.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는 매일 밤 10시 FM4U(서울/경기 91.9MHz)에서 방송되며, 해당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한 ‘청취자들과의 YG투어’ 후기를 만날 수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