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의 새 싱글 “‘토토가’ 전부터 소찬휘 염두에 두고 만든 곡이었다”

기자들에 질문에 답하는 박명수

박명수

박명수와 소찬휘가 콜라보 싱글을 발매한다. 박명수의 열렬한 러브콜에 소찬휘가 화답했다.

30일 박명수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이번 주 중 신곡 녹음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명수가 작사와 작곡을 끝냈고, 곡을 들은 소찬휘의 반응이 상당히 좋았다고 한다.

박명수와 소찬휘는 MBC ‘무한도전’의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를 통해 친분을 맺게 됐다. 박명수는 ‘토토가’ 이전부터 소찬휘를 염두에 두고 곡 작업을 하고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소찬휘와 연락이 닿지 않던 차, ‘토토가’를 통해 친분을 맺게 되면서 콜라보레이션은 급물살을 타게 됐다.

박명수 측은 “박명수 씨가 곡작업을 하면서 ‘소찬휘 씨처럼 노래 잘 하시는 분과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것을 여러번 들었다”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