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수’ 제작진, “예능 요소 없애고 음악에 집중하겠다”

'나는 가수다'.

‘나는 가수다’.

MBC ‘나는 가수다 시즌3’가 30일 오후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단 한 명의 가왕을 뽑는 13주 여정에 들어간다.

시즌3에는 MC 박정현을 비롯 소찬휘, 양파, 하동균, 스윗소로우, 효린(씨스타)까지 6명의 가수가 첫 경연의 무대를 시작한다. ‘나가수’ 특유의 탈락 시스템도 이어질 예정이라, 몇 주동안의 경연을 바탕으로 탈락자가 나오고, 새로운 가수 역시 계속해서 투입된다.

한국 최고의 보컬들이 참여하는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MBC 제작진 역시 심혈을 기울여 무대의 영상과 음향을 담고, 후반작업에도 집중하고 있다.

프로그램의 책임프로듀서를 맡은 박현호 CP는 “기존 시즌과 비교할 때 오로지 음악에 집중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얘기했다. 박CP는 “연예인 매니저 등 예능적인 요소를 없애고, 무대 위의 가수, 그리고 그들을 설명해줄 전문가인 ‘음악감상실’ 멤버로만 출연진을 구성한 것”이라고 프로그램 구성을 설명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음악감상실’ 멤버들 역시 보컬리스트(김연우), 작곡가(조규찬), 작사가(김이나), 음악감독(권태은), 오랜 경력의 라디오DJ(이본) 등 음악 이론은 물론 가수와 무대의 배경에도 조예가 깊은 전문가들로 구성해 그들만의 ‘코멘터리’로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겠다는 의도가 담겨 있다.

박현호 CP는 “제작비의 절반 이상을 좋은 음향을 담고 방송하는데 사용하고 있다”며 “최고의 무대를 이어온 ‘나가수’다운 방송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또 “MBC의 대표 브랜드인 ‘나가수’가 이제 한국을 넘어 세계적인 한류 콘텐츠로 뻗어 나갈수 있도록 고품질의 음악 콘텐츠를 제작해 나갈 예정”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