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경 측 “미숙한 태도 보여 죄송하다” 사과 입장

이수경

이수경

이른바 ‘태도 논란’이 불거진 신인 배우 이수경 측이 “죄송하다”며 사과 입장을 전했다.

30일 이수경의 소속사 호두엔터테인먼트 측은 “제작발표회 자리가 처음이었던 이수경 씨가 긴장을 많이 한 나머지 태도 등이 미숙했던 것 같다”라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앞서 이수경은 지난 29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호구의 사랑’ 제작발표회에서 다소 긴장한 듯한 태도를 보였다. 함께 자리 한 유이와 최우식 등 동료 배우들이 처음 제작발표회에 나선 이수경을 도와주며 제작발표회 자리는 유쾌하게 마무리됐으나 이후 일부 매체가 ‘태도 논란’ 등을 제기했다.

소속사 측은 “이유야 어찌됐든 불편한 마음을 가진 분이 계시다면 죄송하다”라며 “신인으로서 어려울 수 있는 자리에서 준비가 부족했다”고 거듭 사과했다.

또 “앞으로 연기를 통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당부했다.

‘호구의 사랑’은 연애기술 제로의 모태솔로 강호구가 첫사랑이자 국가대표 수영여신 도도희와 재회 후 복잡한 애정관계, 위험한 우정에 휘말리게 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코믹 로맨스 청춘물로 2월 9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텐아시아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