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얼굴’ 김희정, 서인국 향한 순애보 사랑으로 조윤희 도와

'왕의 얼굴'

‘왕의 얼굴’

김희정이 조윤희를 도와 정의로움을 과시했다.

29일 방송된 KBS2 ‘왕의 얼굴’ 21회에서 세자빈 유씨 역을 맡은 김희정이 남편 서인국을 위해 조윤희를 도왔다.

이날 새 중전 인목대비(고원희)는 윗사람에게 먼저 인사를 드리지 않았다는 트집으로 회초리를 꺼내 들어 김가희(조윤희)의 종아리를 거듭 내리쳤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세자빈 유씨(김희정)은 다급하게 중궁전에 들면서 “지금 뭐하시는 겁니까”라고 물었고 인목대비는 이내 하던 행동을 잠시 멈추고 “어디 감히 윗전에 하는 일에 나서는가”라며 소리쳤다. 이에 세자빈 유씨는 물러서지 않고 “빈궁인 나는 아무 말도 해서는 안 되는 것이군요. 그렇다면 중전마마보다 더 윗전인 주상전하께 이를 고해야겠군요”라고 말하며 악행을 저지르는 인목대비를 당황케 했다. 또 세자빈 유씨는 김가희에게 “잘못한 것도 없이 왜 미련하게 맞고만 있느냐”, “자네가 고초를 겪으면 세자 저하께서 힘들어 하실까 봐 그게 걱정된다”라고 말하며 광해(서인국)를 향한 순애보적 사랑을 보였다.

′왕의 얼굴′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씨아니밴코 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