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미 힐미’ 황정음, 로코퀸과 멜로퀸 동시에 잡았다

'킬미 힐미' 황정음

‘킬미 힐미’ 황정음

황정음이 로코퀸에서 멜로퀸으로 거듭 변신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28일 방송된 MBC ‘킬미, 힐미’ 7회에서 오리진(황정음)은 차도현(지성)의 다른 인격인 요섭의 자살시도를 막고 난 후 다시 그 자리를 찾아갔다. 요섭이 남긴 다잉메시지 앞에 귀여운 눈사람을 만들어두고 ‘KILL ME’라는 붉은색 글자를 하얀색 ‘HEAL ME’로 덮으며 본격 힐링치료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29일 방송된 8회에서는 리진이 도현의 비밀주치의가 되어 한 집에서 생활하며 본격적인 힐링 치료에 돌입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리진은 새로 등장한 인격인 요나와 격렬한 몸싸움을 한 뒤에도 “조금 힘들긴 한데 모두와 친해지고 싶다”며 여전히 도현의 곁을 지키겠다는 뜻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리진의 포용력과 자신을 이해하는 마음에 감동받은 도현이 리진을 껴안은 채 입을 맞춰 이들의 러브라인이 급 전개됨을 알렸다. 이에 황정음은 애착과 위로 등 진정성 있는 리진의 마음을 탁월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녹여 로코퀸과 멜로퀸의 수식어를 동시에 잡았다.

황정음이 출연 중인 ‘킬미, 힐미’는 7개의 인격을 가진 재벌 3세와 그의 비밀주치의의 달콤살벌한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MBC ‘킬미, 힐미’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