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세훈, 시우민 첸에 귀여운 토라짐 “집에 들어올 생각하지마”

엑소 시우민(왼쪽), 첸

엑소 시우민(왼쪽), 첸

그룹 엑소 세훈이 멤버들에게 토라진 모습을 보였다.

지난 29일 세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집에 들어올 생각하지마. 나도 싫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시우민과 첸의 모습을 담고 있다. 시우민과 첸은 소파에 앉아 똑같은 포즈를 취하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세훈의 토라짐은 같은날 방송된 KBS 쿨FM ‘슈퍼주니어의 키스 더 라디오’에 출연한 시우민과 첸이 ‘내가 여자라면 만나고 싶지 않은 엑소 멤버’ 2위로 세훈을 꼽아 생긴 것으로 보인다.

엑소는 지난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4회 가온차트 K-POP 어워드에서 음반부문 올해의 가수상, 팬 투표 인기상을 수상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세훈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