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보고서, 고민정 아나운서와 시인 조기영의 러브 스토리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하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5년 1월 30일 실시간 검색어에는 고민정 아나운서가 올랐다.

조기영 시인과 고민정 아나운서

조기영 시인과 고민정 아나운서

고민정 아나운서와 시인 조기영 씨의 러브 스토리가 공개된 가운데, 고 아나운서는 남편 수입에 대한 악성 댓글로 힘들어했던 기억을 고백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결혼 이야기’에 출연한 고민정 아나운서는 과거 한 프로그램에서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를 이야기 한 뒤, 남편의 수입이 적다는 점을 놓고 자극적 기사가 쏟아졌으며 이후 악성댓글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남편이 마치 아내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무능력한 이로 인식됐던 것이다.

고민정 아나운서는 “기사들이 안 좋게 올라왔고 화가 많이 났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 씨는 “사람이 인기가 있다해도 5,000만 국민이 다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며 담담하게 말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