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민연재-최성일 등 히트곡 강자들, 프로듀싱 팀 VIP 꾸려

VIP_이미지(size600)

R&B 듀오 바이브가 수장으로 있는 ‘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이하 더바이브)’에서 프로듀싱 팀 ‘VIP(브이아이피)’를 구성해 활동에 들어간다.

프로듀싱 팀 ‘VIP’는 천재 프로듀서 류재현과 윤민수를 주축으로 윤민수, 신용재 ‘인연’, ‘제발’을 편곡하며 화제를 모은 프로듀서 킹밍(King Ming)과 다비치 ‘둘이서 한잔해’, 엠씨더맥스 ‘그대가 분다’를 만든 프로듀서 최성일 및 정기고, 소유 ‘썸’과 최근 포스트맨 ‘신촌을 못가’ 등을 작사하며 가온차트 ‘작사가상’을 수상한 작사가 민연재, 포맨 ‘예쁘니까 잘될거야’를 작사, 작곡한 김동휘, 벤 ‘알고 싶어요’를 편곡하고 에이샤 ‘너의 두 팔에 안겨’를 작사, 작곡한 전주현 까지 이름만 들어도 알 법한 음악적인 역량이 뛰어난, 그야말로 VIP급의 프로듀서들이 모인 것 만으로도 많은 음악인들 사이에서 이슈가 되고 있다.

이 들의 첫 활동을 알리는 작품으로는 SBS 수목드라마 ‘하이드 지킬, 나’의 OST이자 백지영이 부른 ‘Because of you’로 음원 공개와 동시에 5개 음원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하며 벌써부터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프로듀싱 팀 ‘VIP’에 따르면 “이번 OST를 시작으로 VIP는 수 년간 다져온 개인적인 역량이 뛰어난 만큼 한국적인 발라드부터 댄스, 소울풀한 흑인음악까지 국내외로 장르의 벽 없이 스펙트럼 넓은 음악을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 들의 팀명인 VIP(Vibe In Play)는 ‘음악 속에 살아있는 그루브한 느낌을 멈추지 않는다’라는 의미를 갖고 있으며 향후 이들의 행보가 기대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